14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황희찬!! feat. 해축이슈

14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황희찬!! feat. 해축이슈

무버지찬양 1 131 09.16 13:51

황희찬 21-22 프로필 




-데뷔전 데뷔골 MOM


잉글랜드 프로축구 울버햄튼의 황희찬이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뜨렸습니다.


지난달 30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울버햄튼으로 임대 이적한 황희찬은 영국 왓퍼드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대 0으로 앞선 후반 38분 추가 골을 뽑았습니다.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뽑은 황희찬의 활약으로 2대 0 승리를 거둔 울버햄튼은 개막 3연패 후 첫 승을 거뒀습니다.


황희찬은 유럽 정규리그 골 침묵도 1년 3개월 만에 깼습니다.


오스트리아 레드불 잘츠부르크에서 2019-2020시즌 11골을 넣었던 황희찬은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뒤 주전 경쟁에서 밀려 좀처럼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했습니다.


지난 시즌 독일 무대에서 컵대회에서만 3골을 넣었을 뿐, 정규리그에서는 무득점에 그쳤던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일찍 득점포를 가동해 연착륙을 예감케 했습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희찬은 0대 0으로 팽팽하던 후반 18분 프란시스코 트린캉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습니다.


후반 29분 프란시스코 시에랄타의 자책골로 울버햄프턴이 1대 0으로 앞서나간 가운데 부지런히 상대 진영을 누비던 황희찬이 결국 쐐기골을 책임졌습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슈팅해 골 맛을 봤습니다.


포덴세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마르사우가 골대 왼쪽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한 것이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문전에서 도사리던 황희찬이 왼발로 재차 슈팅해 데뷔골을 터뜨렸습니다.


황희찬은 62.2%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에서 팬 투표로 선정하는 '킹 오브 더 매치'로도 뽑혔습니다.


황희찬은 또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아다마 트라오레(8.0점)에 이어 팀 내 2번째로 높은 7.6점의 평점을 받았습니다.



호날두 영입 이모저모 




-12년만에 맨유로 성공적인 복귀 CR7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다시 입은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화려한 복귀 신고를 했다. 12년 만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복귀전서 멀티골로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맨유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4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호날두의 멀티골을 앞세워 4-1 대승을 거뒀다.



이날의 주인공은 단연 호날두였다. 호날두는 2009년 팀을 떠난 뒤 12년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올드트래포드로 돌아온 그는 전반 추가 시간 메이슨 그린우드의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그대로 달려들어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의 EPL 득점은 2009년 5월10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2008-09시즌 EPL 36라운드 득점 이후 4508일만이다.


호날두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호날두는 만키요에게 동점골을 내주고 1-1로 팽팽하게 맞서던 후반 17분, 루크 쇼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호날두의 결승골에 이어 맨유는 브루노 페르난데스, 제시 린가드의 추가골이 터지며 결국 3골 차 완승을 거뒀다.


호날두는 경기 후 BBC와의 인터뷰에서 "믿을 수 없는 순간"이라며 "경기를 앞두고 엄청 긴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이 경기 내내 내 이름을 부르는지 몰랐다. 환대해준 것이 놀라웠지만 단지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복귀전서 2골을 몰아넣으며 이름값을 했다. 그는 "매우 긴장이 됐는데, 어제 밤에 좋은 여전히 팀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맨유는 믿을 수 없는 팀이고 너무나 자랑스럽다. 모든 이들이 날 자랑스럽게 생각해주면 좋겠다"고 미소 지었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를 거쳐 다시 잉글랜드로 돌아온 호날두는 "영국은 세계 어느 곳과도 다르며, 가장 특별하다"면서 "난 18세에 이곳에 왔고 항상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내게 잘 해줬다. 그것이 바로 내가 돌아온 이유"라고 강조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도 호날두의 복귀에 엄지를 세웠다.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와 함께라 너무 행복하다"면서 "팀과 팬들에게도 고맙다. 기대치가 너무 높았기 때문에 힘들 수 있었지만 호날두는 역시 특별하다. 그는 클럽 역사상 우리에게 정말 특별한 사람이자 선수"라고 칭찬했다.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는 중요한 순간 감지하고 득점을 올렸다. 차갑고 냉철하게 팀을 끌어 올렸다. 앞으로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Comments

메모장인
재능충이 가장 큰 재테크죠… 부럽다.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